Jeju Modern Contemporary Art Museum

제주현대미술관 본관


제주 한국화의 풍경

<四人畵談>



제주 화단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주요 한국화가 4인의 독자적인 조형세계를 통해 현대 한국화에 대한 담론을 살펴보는 전시


《제주 한국화의 풍경: 四人畵談》展은 4인의 제주 한국화가들이 펼치는 각기 다른 조형세계를 통해 현대 한국화의 한 단면을 살펴보고자 한다. 전시에 참여하는 오기영, 이미성, 조기섭, 현덕식은 3~40대의 청년작가로, 지역 미술계에서도 중추적 역할을 해오고 있다.

 

한국화라는 특정 장르에 초점을 맞춘 이번 전시는 작가 고유의 세계가 담긴 개성적인 화풍을 다채롭게 접하고, 매체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현대미술의 단면을 살펴볼 수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참여작가들은 수묵과 채색이라는 전통 한국화의 형식에 매몰되지 않고 새로운 재료와 기법의 탐색을 통해 전통 회화 범주 너머로 확장된, 새로운 한국화의 세계를 보여준다.

 

전시는 작가의 삶에 근거한 개별적인 심상의 풍경과 관조의 세계로 가득 채워진다. 위안을 주는 장소와 대상 등 작가들의 사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한 그 세계는 작가들과 동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또한 주목하고 응시하게 되는 이미지들을 담고 있기에 깊은 공감을 자아낸다. 한국화는 내용과 형식 면에서 계속 진화해 왔고, 그 흐름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4인의 작가들의 그림에 대한 담론을 가감 없이 펼쳐낸 이번 전시는 현대 한국화의 지금은 물론, 한국화의 미래를 조망해 보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The Jeju Korean Painting Scene: Four-Artist Discourse on Painting is an exhibition to examine an aspect of the modern Korean painting genre through the different formative worlds rolled out by four Jeju Korean painting artists. Participating in the exhibition are OH Kiyoung, LEE Miseong, CHO Kiseob, and HYEON Deoksik, who, in their thirties to forties, have played pivotal roles in the local art scene.

 

The exhibition, which focuses on a particular genre of Korean painting, is meaningful in that it offers various views of the unique world of each artist and provides an opportunity to examine the aspects of modern art where media boundaries are blurred. Rather than being buried in the form of traditional Korean painting, which is bound by ink and color, the participating artists show a new horizon of Korean painting, which has expanded beyond the category of traditional painting through the search for new materials and techniques.

 

The exhibition is filled with a landscape of individual images and a world of contemplation based on the artists' lives. The world, which is based on the personal experiences of the artists, such as comforting places and objects, evokes profound empathy as it embodies images that compel us viewers, as contemporaries of the artists, to give our eyes and attention. As it has been from the past to the present, Korean painting continues to evolve in content and form. This exhibition, which has unraveled a discourse on the paintings of the four artists, will be a significant time to provide an outlook on not only the present but also the future of Korean painting.


ㄴ더블클릭하여 내용 수정. 단락 구분(P 태그)은 Enter로,ㅁㅁㅇㄻㅇㄻ줄 바꿈(BR 태그)은 Shift + Enter 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ㄴㅇㄴㅁㅇㄻ

Collection

제주 한국화의 풍경

<四人畵談>